홍콩 시위대 공항 점령···홍콩-韓 항공편, 모두 결항
홍콩 시위대 공항 점령···홍콩-韓 항공편, 모두 결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당국,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13일 오전 9시까지 탑승수속 전면금지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운항제한 항공고시보(NOTAM)가 발송됐다. 전날 오후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공항 터미널로 몰려들어 연좌시위를 벌이는 바람에 공항 출국 수속 등이 전면 중단된 것. (사진=대한항공)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운항제한 항공고시보(NOTAM)가 발송됐다. 전날 오후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공항 터미널로 몰려들어 연좌시위를 벌이는 바람에 공항 출국 수속 등이 전면 중단된 것.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격화되면서 홍콩공항이 마비됐다. 이에 따라 국적항공사의 홍콩행 항공편이 전편 결항됐고 현재 1000여 명이 홍콩에 발이 묶인 상태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운항제한 항공고시보(NOTAM)가 발송됐다. 전날 오후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공항 터미널로 몰려들어 연좌시위를 벌이는 바람에 공항 출국 수속 등이 전면 중단된 것.

이에 해당 시간대 국내공항 출발계획이던 대한항공 3편, 아시아나항공 2편, 에어부산 1편, 티웨이항공 1편, 제주항공 2편, 에어서울 1편은 전편 결항됐다. 케세이퍼시픽, 홍콩항공, 케세이드레곤, 홍콩익스프레스 등 13개의 외국 항공사는 운영 여부를 검토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홍콩 내 체류객은 1000여 명"이라며 "사전에 항공사에서 탑승객에게 고지해 현재 홍콩공항 안에 체류객은 없는 상태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또 "오늘 운항이 재개되면 항공사에서 운송할 예정"이라며 "홍콩공항 탑승수속 금지가 지속될 경우 마카오, 중국 선전 등의 인근 공항에서 승객 운송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