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분기 영업익 332억원···전년比 46.6%↓
넷마블, 2분기 영업익 332억원···전년比 46.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흥행 신작들의 실적 온기 반영으로 영업익 등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
넷마블 2019년 2분기 실적. (표=넷마블)
넷마블 2019년 2분기 실적. (표=넷마블)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넷마블은 올해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3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6%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5262억원으로 5.1%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380억원으로 42.7% 감소했다.

이로써 넷마블은 올 상반기 매출 1조38억원, 영업이익 67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44%, 50.8% 감소한 수치다.

넷마블의 이러한 실적 부진은 인건비의 증가, 신작 출시와 관련 마케팅비의 선반영 등 영업비용 증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넷마블의 2분기 영업비용을 살펴보면, 49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4% 증가했다. 이 가운데 인건비는 신규 론칭 게임 및 북미 스튜디오 인수·합병(M&A)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17.5% 증가한 1195억원을 기록했다. 또 마케팅비도 신규 론칭 게임 마케팅비 선반영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늘어난 836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넷마블 측은 "3분기에는 2분기 출시 신작의 온기 반영, 3분기 신작 매출이 추가 반영되면서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의 지난 2분기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등 기존작과 더불어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5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6월)', 'BTS월드(6월)' 등 신작이 잇달아 흥행에 성공했다.

특히 '일곱 개의 대죄'는 일본 시장에서 출시 열흘 만에 애플앱스토어 매출 1위를 기록하는 등 지속적으로 높은 인기를 얻으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이에 넷마블은 "3분기 및 4분기에는 2017년 분기 영업이익 수준까지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2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직전 분기보다 4%p 증가한 64%(339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북미 등 서구권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쿠키잼(Jam City)'을 비롯해 '일곱 개의 대죄'의 일본 흥행에 기인한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당사는 지난 2분기부터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국내 및 북미, 일본 등 빅마켓에 성공적으로 출시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3분기에는 2분기에 출시한 흥행신작들의 실적이 온기 반영돼 영업이익이 개선되는 등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를 기대하고 있고, 해외매출 비중도 하반기에는 70% 수준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권 대표는 "하반기에도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일본 출시를 비롯해 '세븐나이츠2', 'A3: STILL ALIVE' 등 다양한 장르의 자체 지적재산권(IP) 신작 출시를 다수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