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사상 첫 적자전환···2분기 영업손실 약 300억원
이마트, 사상 첫 적자전환···2분기 영업손실 약 300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CI
이마트 CI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가 올해 2분기 영업손실 299억원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이마트의 적자전환은 1993년 서울 창동에 1호점을 낸 후 창립 26년 만에 처음이다.

올해 2분기 이마트는 지난해 2분기와 견줘 영업이익이 832억원 줄어든 29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8% 증가한 4조 5810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손실도 266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할인점이 4.6% 역신장하면서, 43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노브랜드·일렉트로마트 등 전문점 등은 양호한 실적을 보였지만,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부츠, 삐에로쑈핑 등에서 적자가 확대됐다. 전문점 부문 영업손실은 188억원을 기록했다.

창고형 매장인 트레이더스는 지난해 2분기에 비해 매출이 23% 치솟았다. 2분기 영업이익은 143억원을 기록했으나, 전년 같은기간 보다 17억원 줄었다.

신세계푸드와 에브리데이, 이마트24 등은 영업이익이 소폭 증가했으나, SSG닷컴(-113억원), 조선호텔(-56억원), 굿푸드홀딩스(-5억원) 등은 2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