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 2분기 영업익 24억원···흑자전환
에이블씨엔씨, 2분기 영업익 24억원···흑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에이블씨엔씨가 신제품을 앞세워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2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26억원으로 24.39% 늘고 당기순이익은 28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이 같은 실적 호조 요인으로 3월 미샤에서 출시한 개똥쑥 에센스를 꼽았다. 개똥쑥 에센스는 출시 5개월 만에 20만개가 판매되며 미샤의 새로운 대표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데어루즈는 23만개 이상 팔렸고, 4세대 보랏빛 앰플과 트리트먼트 에센스도 인기를 끌었다. 

관계사 미팩토리와 지엠홀딩스, 제아H&B도 실적 개선에 일조했다. 5월 홈쇼핑 시장에 진출한 미팩토리는 첫 방송부터 완판을 이뤄냈고 지엠홀딩스의 셀라피는 배우 정유미씨와 모델 계약을 맺으며 성장 발판을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