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2분기 영업익 405억원 전년대비 47%↑···"톡비즈·신사업 성장"
카카오, 2분기 영업익 405억원 전년대비 47%↑···"톡비즈·신사업 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카카오는 한국국제회계기준인 K-IFRS 기준 2019년 2분기 연결 매출 733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4.5% 증가했고, 영업이익 405억으로 46.6%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카카오톡 기반의 수익 확대, 콘텐츠 부문의 견조한 성장에 힘입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신규 사업에서의 매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비용도 효율화됐다.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3268억원을 기록했다. 톡비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1389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톡 내 광고 인벤토리가 확대되고 메시지 광고가 성장한 영향이다.

포털비즈 매출은 모바일 광고 매출 호조와 신규 광고 플랫폼인 모먼트 적용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7% 성장한 1369억원이다. 신사업 매출은 카카오T 대리 매출 증가와페이의 온오프라인 결제 매출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하며 510억원을 달성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40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게임 콘텐츠 매출은 지난해 2분기 PC방 상용화를 시작한 배틀그라운드 매출의 기저효과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한 984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보다는 5% 증가했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1446억원으로 집계됐다. 유료 콘텐츠 매출은 카카오페이지와 글로벌 사업의 거래액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0% 성장한 815억원이다.

IP 비즈니스/기타 매출은 메가 아티스트의 음반 출시 감소 영향에 따라 전 분기 대비 6% 감소했으나, 카카오IX의 온라인 매출 성장과 카카오M의 신규 자회사 연결 편입 효과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817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영업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1312억원 증가한 6926억원이다. 유료 콘텐츠, 커머스 매출의 지속적 성장 및 페이, 모빌리티 등 신규 사업 매출 증가 등에 따른 수수료 비용 증가 영향이 반영됐다.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405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6%다.

카카오 관계자는 "핵심 성장동력인 톡비즈 부문의 성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올해 3분기 중 톡보드를 오픈 베타로 전환하며 참여 파트너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콘텐츠 부문에서는 멜론, 카카오페이지 등 성장을 견인하는 플랫폼들의 사업 강화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멜론은 톡뮤직 플레이어 및 카카오톡 프로필 개편 등 카카오톡과의 결합을 강화하고 카카오페이지는 작품성 있는 '페이지 오리지널' 신작들을 AI 추천 기능과 새롭게 선보이며 작품별 트래픽 확대에 나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