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2분기 영업이익 976억원···전년比 47.1% ↓
한화케미칼, 2분기 영업이익 976억원···전년比 47.1%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케미칼
사진=한화케미칼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미·중 무역분쟁 여파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한화케미칼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반토막났다. 

한화케미칼은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 976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7.1% 줄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2조37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230억원으로 87.6% 감소했다. 

우선 기초소재 부문에서는 국제 유가 강세로 원가가 상승했지만 무역분쟁의 영향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PE(폴리에틸렌), PVC(폴리염화비닐) 등 주요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스프레드(원료와 최종제품의 가격차이)가 축소돼 영업이익이 줄었다. 

태양광 부문은 32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74억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로는 162억원 감소한 수치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의 고품질 모노(단결정) 제품 수요 강세로 판매가격이 상승했지만 생산 라인 전환 작업으로 일시적으로 원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현재 멀티(다결정) 제품 중심의 생산라인을 모노 생산라인으로 전환하고 있다. 

가공소재 부문은 주요 고객사의 중국 판매 부진 속에서 국내 신차판매 증가와 태양광 설치 수요 증가에 따른 태양광 소재부문 매출 확대 영향으로 적자폭이 축소됐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가성소다는 정기보수 종료에 따른 판매 증가, PVC의 경우 인도 몬순 시즌 종료에 따른 수요회복으로 3분기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면서 "태양광 부문 생산 라인 전환에 따른 고효율 모노 제품 판매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