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예스24문화재단 운영 대학생 해외봉사단 10기 활동 마감
한세예스24문화재단 운영 대학생 해외봉사단 10기 활동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호치민 구찌지역 장애인학교·고등학교 찾아 10박11일간 봉사·문화교류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베트남에 보낸 10기 대학생 해외봉사단이 호치민 구찌 지역 장애인학교에 벽화를 그린 뒤, 선생님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 대학생들은 지난 7월23일부터 8월2일까지 10박11일간 호치민에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한세예스24문화재단)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베트남에 보낸 10기 대학생 해외봉사단이 호치민 구찌 지역 장애인학교에 벽화를 그린 뒤, 선생님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 대학생들은 지난 7월23일부터 8월2일까지 10박11일간 호치민에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한세예스24문화재단)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한세예스24문화재단은 7일 대학생 해외봉사단 10기가 베트남 호치민에서 활동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한세예스24문화재단에 따르면, 한국 대학생들은 지난 7월23일부터 8월2일까지 10박11일간 호치민에서 국립 인문사회과학대학교와 외국어정보대학교의 한국어 전공 학생들과 더불어 한세실업 VN법인이 터를 잡은 구찌 지역의 장애인학교와 고등학교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 

장애인학교를 찾아 색종이 접기, 촉감 놀이, 사탕 목걸이 만들기 등 5~18살 학생들 눈높이에 맞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낙서로 더러워진 학교 벽에 그림을 그렸고, 선생님들에겐 아오자이를 나눠줬다. 
 
고등학교에선 봉사단원들이 한 달여 연습한 노래와 케이팝(K-POP) 춤, 태권도 등을 선보였다. 고등학생들과 함께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단체줄넘기, 실 팔찌 만들기 등을 하고, 스피커와 한세예스24문화재단 상징을 새긴 티셔츠도 선물했다. 

한세예스24문화재단은 2015년부터 대학생 해외봉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2010년 한세실업이 시작한 사회공헌 사업을 이어받았다. 봉사단원은 매년 4~5월 서류전형과 면접을 거쳐 20여명을 뽑는다. 항공료, 숙박비 등 선발된 봉사단원들의 활동에 필요한 비용은 모두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부담한다. 

조영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이사장은 "높은 경쟁률 뚫고 선발된 봉사단원들이 한국과 베트남을 잇는 문화 외교관 역할을 톡톡히 해준 것 같아 고맙다"고 말했다. 조 이사장은 "앞으로도 대학생 해외봉사단이 청년 리더를 양성하는 대외 활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재단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