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인재 육성 요람 새단장
롯데, 인재 육성 요람 새단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조감도.(사진=롯데)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조감도.(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가 미래 인재를 위한 창의·혁신 학습공간으로 거듭난다.

6일 롯데는 "핵심 인재 육성 요람인 경기도 오산시 부산동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재건축 공사를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며 "이번 재건축 공사에 총 1900여억원을 투자해 오산 캠퍼스를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중추시설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롯데는 기존 오산캠퍼스를 지난 2월 이후 사용 중지하고, 철거 공사를 진행해왔다. 앞으로 약 2년간 재건축 공사가 진행되며, 2021년 9월 개원 목표다.

롯데에 따르면, 새로 지어지는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연면적은 1만7192평으로, 기존 연수원 보다 4배 가량 큰 규모다. 건물은 학습동(1개)과 숙소동(2개) 등 총 3동으로 이뤄졌다. 학습동은 강의실(22실)과 분임토의실(25실)로 구성되며, 이는 2000여명이 동시에 학습을 할 수 있는 수준이다. 객실동은 총 286실로 488명이 합숙을 할 수 있다. 

롯데는 오산캠퍼스에 토론 중심 창의적인 학습과 미래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학습을 진행하는 공간을 확충하는 한편, 역사와 미래를 담고 정신을 소개함으로써 임직원들이 자긍심을 일깨울 수 있는 공간도 함께 배치할 계획이다.

특히 학습동에는 학습생 주도 교육을 위한 소규모 강의실이 대거 배치된다. 이를 위해 소규모 그룹이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공간 '아이디어 허브(Idea Hub)', 파트너와 협업을 하거나 소통할 수 있는 '듀오 라운지(Duo Lounge)', 휴식과 자유로운 토론이 이루어지는 '소셜 라운지(Social Lounge)', 개인 맞춤형 학습에 최적화된 '포커스 스튜디오(Focus Studio)' 등으로 꾸며진다.
 
또한 최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한 학습이 이루어질 수 있는 공간도 함께 구현된다. 3D 프린터 기술 등을 활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시키는 작업을 할 수 있는 '메이크 룸(Make Room)', '마인드풀니스 (mindfulness; 마음 챙김)' 프로그램 등 최근 학습 트랜드에 맞춘 '멀티룸(Multi Room)', 가상현실(VR)기술을 활용한 게임 및 학습을 할 수 있는 'VR 게임룸' 등이 대표적이다.

이외에 학습생들 편의를 위한 카페테리아, 소셜 클럽, 주차장, 편의점, 피트니스 라운지 등 편의시설이 마련된다. 또 그룹 히스토리월, 계열사 소개 키오스트, 명예의 전당 등 그룹 비전과 역사를 소개하는 공간도 함께 들어선다.

전영민 롯데인재개발원 원장은 "이번 재건축은 인재 육성을 위한 대규모 투자로,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롯데가 100년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