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 보복, 삼성 이재용·SK 최태원의 메시지는···
日 경제 보복, 삼성 이재용·SK 최태원의 메시지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SK그룹, 5일 각 그룹 총수 비상경영회의 개최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상황 점검·대응 방안 마련 분주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각 사)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긴장하되 두려워하지 말자." "흔들림 없이 위기에 대처하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 우대국) 한국 제외 등 수출규제로 사실상 한일 간 경제 전쟁이 벌어진 데 따라 비상회의를 소집했다. 이번 수출 규제 조치로 국내 반도체 산업을 이끄는 두 그룹이 영향권 1순위에 오른 만큼 각 그룹 수장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전날(5일) 오후 주요 사장단을 긴급 소집해 비상경영회의를 열었다. 지난 2일 일본 정부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이후 처음 열린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는 물론 삼성전기와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등 주요 전자·부품 계열사 사장단과 최고경영진이 총집결했다.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가 그룹 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전자사업 부문 사장단을 모은 것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긴장은 하되 두려워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며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한단계 더 도약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자"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삼성 사장단은 이 자리에서 최근 위기상황에 따른 대응계획과 미래 경쟁력 방안을 집중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날부터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 계열사의 사업장을 돌며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일본의 반도체 3개 소재 수출 규제에 따라 일본 현지를 방문했던 이 부회장은 귀국 후 삼성전자 디비아스솔루션(DS) 및 디스플레이 사업부문 최고경영진 회의를 가진 바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 DS부문과 삼성전자 계열사 사장단은 일제히 여름 휴가를 미루고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대응에 전념한다는 방침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같은 날인 5일 서울 SK T타워에서 16개 주요 계열사 CEO들을 불러 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비상 회의를 열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의는 통상 전문경영인 중심으로 열리는데 이번에는 일본 사태의 파장이 커질 우려로 최 회장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그동안 위기가 닥쳤을 때마다 하나가 돼 기회로 바꾼 DNA가 있으니 이번에도 극복할 수 있다"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흔들림 없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위기에 슬기롭게 대처하자는 메시지였다.

이에 CEO들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타격과 대응책을 분석하고 위기극복을 비롯해 새로운 사업기회 창출에도 힘써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지난달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반도체 소재 수급 상황 등 영향과 대책을 직접 보고받으며 위기 대응을 위한 비상 경영에 돌입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SK하이닉스 최고경영진이 일본을 방문해 현지 기업들과 접촉하며 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최 회장은 일본방문 일정이 잡히진 않았지만 지난달 중순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 "(정부와 기업이) 각자위치에서 맡은 바를 천천히 잘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이와 관련 일본에 갈 생각도 있다"고 말한 바 있어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