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日 공조 위해 文-재계 광복절 전 만남 성사될까
對日 공조 위해 文-재계 광복절 전 만남 성사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8일 대기업 회동 예정···日 규제 관련 의견 청취
문 대통령도 13~14일께 간담회 개최 방안 등 검토 중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일본 정부의 2차 경제 보복으로 한일 간 사실상 '경제 전면전'이 벌어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재계 총수들과의 만남의 자리를 갖게 될 지 주목된다. 만남이 성사된다면 지난달 10일 30대 그룹 총수들과의 청와대 초청 간담회 이후 한 달 만이다.

5일 여권과 재계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직전인 13~14일께 재계 총수들과 일본 경제보복 대응책을 논의할 간담회를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먼저 일본 경제보복 대응 상황반장을 맡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8일 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그룹 부회장급 인사들과 만나 일본 조치에 따른 비상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실장은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른 기업 애로 사항과 함께 정책 지원 방향 등에 대한 재계 의견을 청취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는 문 대통령과 주요 기업 총수들과의 회동 여부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런 간담회를 개최한다면 8·15 광복절 직전에 여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일본이 1차 무역 보복으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를 시작하자 지난달 10일 30대 그룹 총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한 바 있다. 이 간담회에는 해외 출장 중이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제외하고 주요 그룹 총수가 모두 참석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벌어진 한일 간 경제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간 긴밀한 공조가 필요한 만큼 문 대통령과 기업 간 회동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회동에서 기업인들에게 "이번 일이 어떻게 끝나든 우리 주력 산업의 핵심 기술·핵심 부품·소재·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특히 특정 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복절 직전 회동이 이뤄진다면 문 대통령은 일본에 '지지 않을' 대응 방안 마련, 신산업 분야 발굴 등에 대한 메시지와 함께 기업들에 협조를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무역보복을 극복하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일본 경제를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며 "시스템반도체, 전기차·수소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분야 등 혁신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우리 경제 외연을 넓히는 게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