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천연추출물 화장품 국민청원 안전검사 '적합'
식약처, 천연추출물 화장품 국민청원 안전검사 '적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센스 45개 제품 미생물 오염 확인 결과···온라인 판매 사이트 허위·과대광고 19건은 업무정지 처분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통해 신고된 천연추출물 화장품에 대해 미생물 검사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고 5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곰팡이 같은 미생물에 오염됐는지 알아보고자 시중 유통 중인 천연추출물로 구성된 에센스 45개 제품을 대상으로 미생물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왔다.

다만 해당 제품들의 온라인 판매 사이트 201건을 점검해보니 의약품이나 기능성 화장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허위·과대광고(19건)가 있어 현재 판매·광고업무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약재의 벤조피렌 수치도 인체 위해 우려가 낮거나 무시할 수준으로 확인됐다. 식약처가 고본과 대황, 방기, 숙지황을 비롯해 국내에 유통되는 한약재 17종(274품목)의 벤조피렌 검출량을 확인해본 결과 평균 1.2㎍/kg였다. 관리기준이 5㎍/kg로 설정된 지황(26품목)과 숙지황(23품목)은 모두 기준 이내로 적합했다.

벤조피렌 검출량과 복용량, 복용기간, 복용형태(탕제, 환제)를 고려한 벤조피렌 노출 정도가 인체에 끼치는 영향을 평가한 결과에서도 위해 우려는 낮거나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식약처는 한약재 중 벤조피렌을 지속해서 낮추고자 품목을 선별해 저감화 방안을 마련하고 체계적으로 점검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