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분양물량, 3만6000여가구···전년比 4배↑
8월 분양물량, 3만6000여가구···전년比 4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규제 여부에 따라 물량 변동 가능성
2018년과 2019년 8월 분양물량 비교. (자료=직방)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이달 전국에서 3만6000여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다만 강력한 규제로 꼽히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정책 변화 여부에 따라 분양예정 물량에 변동이 있을 전망이다.

5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올 8월 전국에서 39개 단지, 총 3만6087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중 일반분양분은 2만8143가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견줘 총 가구 수는 328%, 일반분양은 399% 증가한 수준이다. 

전국에서 공급하는 3만6087가구 중 2만5502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이 중 경기도가 1만9072가구로 계획 물량이 가장 많다. 지방에서는 1만585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서울의 경우 송파·동작구 등에서 재건축·재개발 아파트가 공급되면서 7개 단지, 5253가구가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다만 정부가 예고한 추가 규제가 분양예정 물량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6~7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관리 기준' 강화에 이어 최근엔 정부가 주택시장의 안정을 위해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검토 중이라 건설사들이 분양 시기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임일해 직방 매니저는 "전통적으로 8월은 분양시장 비수기에 해당하지만 올해는 성수기 못지 않게 많은 신규 아파트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며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 여부에 따라 분양시장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