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프란시스코'] "7일 광주~8일 원산, 한반도 대각선 관통"...위력은?
[태풍 '프란시스코'] "7일 광주~8일 원산, 한반도 대각선 관통"...위력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북상중인 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다음주 중반 한반도를 대각선으로 관통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 기상청과 일본기상청, 미국합동태풍경보센터(JTWC)가 예상하는 프란시스코의 예상 진로는 크게 다르지 않다.

관건은 태풍의 위력인데, 아직 불투명하다. 소형급인데다 한반도 상륙 이전에 열대성 저기압으로 소멸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태풍 상륙 전후에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일본 도쿄 남남동쪽 약 1천1100㎞ 바다에서 시속 28㎞로 서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소형 태풍인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 풍속은 시속 86㎞(초속 24m)이다. 강풍 반경은 240㎞이다. '프란시스코'는 6일 오전 3시께 일본 가고시마 동북동쪽 약 110km 부근 바다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7일 오전 3시께 광주 북동쪽 약 30㎞ 육상을 지나 8일 오전 3시께 북한 원산 동쪽 약 110㎞ 부근 바다로 빠져 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만, 태풍이 한반도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전 약해질 수도 있다. 열대성 저기압으로 변해 소멸되는 것인데, 단언하기도 시기를 예측하기도 아직은 어렵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도 태풍이 한반도에 근접하면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돼 피해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한편 일본 기상청이 예상한 프란시스코의 이동경로도 한국 기상청과 비슷하다. 다만 JTWC의 경우 프란시스코가 오른쪽으로 더 꺾이면서 영남 내륙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