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서울 아파트 가격 0.09%↑···8주 연속 상승
[주간동향] 서울 아파트 가격 0.09%↑···8주 연속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아파트 선호도 '쑥'...수요자들, 10년 이내 재고아파트 선점 나서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8주 연속 상승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예고에도 입주 10년 이내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늘어나는 분위기다.

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9% 올라 지난주(0.08%) 대비 상승폭이 커졌다. 재건축이 0.14%, 일반아파트가 0.09%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서울 25개 구 중 23곳이 상승했고 2곳(성동, 은평)만 보합을 기록했다. △강동(0.33%) △송파(0.21%) △강남(0.16%) △동대문(0.11%) △서대문(0.11%) △구로(0.09%) △성북(0.08%) △중랑(0.07%) 등의 순으로 상승했는데, 강동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재고아파트에 대한 수요자 선호도가 높아졌다. 

신도시는 △위례(0.06%) △분당(0.02%) 등은 상승한 반면 △김포한강(-0.08%) △평촌(-0.02%) △일산(-0.02%) 등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오산(-0.13%) △평택(-0.11%) △안성(-0.08%) △시흥(-0.07%) △이천(-0.05%) △양주(-0.04%) 등 외곽지역의 약세가 두드러졌고, 서울에 인접한 △광명(0.10%) △의왕(0.07%) △부천(0.06%) △성남(0.05%) 등은 상승했다.

한편 전세가격은 휴가철 영향으로 제한적인 움직임을 이어갔다. 서울이 0.02%, 신도시 0.01%, 경기‧인천이 -0.02%를 기록했다.

서울 전세시장은 휴가철 피크에도 몇몇 지역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강동(0.13%) △강서(0.12%) △은평(0.06%) △성동(0.05%) △송파(0.04%) △서초(0.03%) △중랑(0.02%)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에서 주택 공급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요자들은 재고주택 선점에 나서고 있다"며 "정부가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다양한 대책들을 쏟아내고 있지만 정작 서울을 제외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수요층 이탈이 심화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