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올 상반기 당기순익 2041억원 '사상 최대'
JB금융, 올 상반기 당기순익 2041억원 '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JB금융지주
표=JB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JB금융지주는 올 상반기 연결 누적기준 2041억원(지배지분)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47.5% 증가한 실적으로 2013년 7월 지주 설립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2분기만 놓고 보면 전분기(926억원) 대비 20.5% 증가한 1115억원의 당기순익을 거뒀다. 

핵심이익인 이자이익은 3104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과 동일했다. 반면 비이자이익의 경우 165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827.3% 급증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은 전년동기 대비 0.72%p 오른 9.62%,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1.33%p 상승한 13.97%를 각각 기록했다. JB금융은 "금융당국에서 요구하는 9.5% 수준을 조기에 달성해 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 및 내실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는 자기자본이익률(ROE)이 12.4%, 총자산순이익률(ROA)이 0.92%를 달성했다. 전년말 대비 3.3%p, 0.24%p 각각 증가한 수치다.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한 리스크관리 정책으로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 대비 0.16%p 개선된 0.81%를 나타냈다. 연체율은 전년동기 대비 0.13%p 개선된 0.76%이며, 대손비용율은 전년동기 대비 0.10%p 개선된 0.33%를 기록했다. 

계열사 간 협업 증대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그룹의 핵심 자회사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이익경쟁력이 강화되고 있다는 게 JB금융의 설명이다. 특히 전북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 대비 25.7% 증가한 707억원의 반기실적을 시현해 그룹의 당기순이익 증가세를 견인했다. 광주은행(별도기준) 또한 전년동기 대비 1.3% 증가한 919억원의 반기실적을 기록해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갔다. 

여신전문금융사인 JB우리캐피탈(연결기준)은 건전성 강화를 위한 자산포트폴리오 조정으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2.1% 소폭 감소한 443억원의 반기이익을 시현했다. 시장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1분기에 이어 2분기 IR(기업설명회)에도 직접 참석한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경영체질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실행력 높은 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 지속가능한 수익 기반을 마련해 작지만 수익성은 가장 높은 '강소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