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2Q 영업익 1294억원···전년比 19%↓
엔씨소프트, 2Q 영업익 1294억원···전년比 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기대작 '리니지2M'으로 실적 반등 노려
엔씨소프트 2019년 2분기 실적. (표=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2019년 2분기 실적. (표=엔씨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엔씨소프트는 올해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2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줄었다고 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108억원, 당기순이익은 1169억원으로 각각 6%, 17% 감소했다.

제품별 매출은 모바일게임 2238억원, 리니지 501억원, 리니지2 212억원, 아이온 124억원, 블레이드&소울 211억원, 길드워2 159억원이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3106억원, 북미·유럽 252억원, 일본 146억원, 대만 88억원이다. 로열티는 516억원이다.

모바일게임 매출은 리니지M의 신규 에피소드 업데이트와 출시 2주년 업데이트 효과가 반영되며 전분기 대비 13%, 전년 동기 대비 7% 상승했다. PC 게임 매출은 전분기 대비 28% 증가했다. 특히 리니지는 리마스터 업데이트 및 요금제 개편 효과로 전분기 대비 142% 상승을 보였다. 또 이용자 지표도 2배 이상 상승했다. 리니지2는 전년 동기 대비 59%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반면 로열티 매출의 경우 전분기 대비 10% 하락했다. 엔씨소프트는 블레이드&소울 지적재산권(IP) 기반 모바일게임 및 리니지M 대만 하향 안정화에 따른 매출 감소라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하반기 기대작 '리니지2M' 출시를 통해 실적 반등에 나설 전망이다. 

'리니지2M'은 PC온라인게임 리니지2를 기반으로 한다.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Seamless) 오픈 월드, 원작의 재해석으로 탄생한 극한의 자유도, 가장 진보한 대규모 RvR(진영 간 대전) 전투 등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으로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