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올여름 '최고 무더위 구간' 진입...전국 폭염특보·경산 37도
[날씨] 올여름 '최고 무더위 구간' 진입...전국 폭염특보·경산 37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께 서울도 '폭염경보' 예상...온열 질환자 급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8월에 접어들면서 전국이 최악의 무더위 구간에 진입하면서 더위와의 전쟁이 시작됐다. 장마가 끝나기가 무섭게 연일 최고기온을 경신하고 있다. 앞으로 1주일 정도가 올여름 중 가장 무더울 것이라는 것이 기상청의 예보다. 

기상청에 따르면 금요일인 2일,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서울은 낮 기온이 34도까지 오르겠다. 이날 낮 기온은 대구 36도, 광주와 대전 35도, 서울 34도로 전날보다 2~7도가량 높겠다. 특히 경북 경산의 경우 사람의 체온보다 높은 37도까지 치솟겠다. 습도까지 높아 후텁지근해 불쾌지수도 매우 높겠다.

밤사이 서울은 열대야가 쉬어갔지만, 그 밖의 해안과 내륙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났다. 포항의 최저 기온이 28.1도, 대구 27.1도로 열대야 기준인 25도를 웃돌았다.

당분간 33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예상되면서 폭염특보도 확대, 강화됐다. 강원 동해안과 충청 이남에 폭염경보가, 서울 등 전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맑은 날씨 속에 무더위는 점점 더 심해지겠다. 주말과 휴일 서울 낮 기온이 35도, 다음 주초에는 36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주말을 전후해 서울에도 폭염경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기온이 크게 치솟으면서 오늘 오후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지나겠다. 소나기의 양은 전국 내륙과 제주 산간에 5~40mm가 예상된다.   

이 같은 폭염에 전국의 온열질환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500여개 응급실을 통해 집계한 올여름 온열질환자 수는 지난달 31일 기준 613명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경기 125명, 경북 99명, 경남 80명, 전남 52명, 서울 37명, 충북 33명, 부산·충남 각 29명, 강원 26명, 전북 25명 등이다.

집계가 이뤄진 지난 5월 20일부터 매주 평균 35명이 온열 질환으로 병원을 찾았으나, 본격적으로 폭염이 시작된 지난달 21∼27일(집계 시작 10주 차)에는 175명으로 급증했다.

지난달 23일 경북 청도군에서 텃밭 일을 하던 82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돼 올해 첫 온열 질환 사망자로 기록됐다. 당시 이 지역은 37도로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이었다. 질본은 숨진 할머니의 사인을 열사병으로 추정했다.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최근 나흘간 발생한 온열질환자 수 역시 119명에 이르는 가운데 당분간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환자 발생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축산농가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육두수 58만마리로 전국 최대 규모의 양돈 단지가 있는 충남 홍성군 내 축산 농가들은 축사에 물을 뿌리고 냉방시설을 가동하는 등 폭염 대처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기온이 높은 분만사의 어미돼지에게 얼음을 섞은 사료를 공급하고, PVC 관을 설치해 목 주위를 중심으로 에어컨 바람을 분사해준다.

더위에 지쳐 잘 먹지 않는 돼지들에겐 사료에 비타민제제나 생균제 등을 섞어 먹이고, 냉방시설이 없는 소규모 농가는 페트병에 얼음을 얼린 뒤 천장에 매달아 시원한 물방울이 떨어지도록 하고 있다.

닭을 키우는 계사의 경우 30도 이상 올라가면 폐사율이 급증하기 때문에 팬을 돌리고 쿨링 패드를 설치하며, 폭염으로 착유량이 떨어지는 젖소에는 지붕에 물을 뿌리고 환풍기를 틀어주는 한편 면역력을 높여주기 위해 농후사료 대신 건초 등 조사료를 주고 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폭염에 의한 가축피해가 심상치 않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여름 폐사한 가축 수(보험사 신고접수 기준 잠정 수치)는 지난달 31일 기준 닭 52만3천741마리, 오리 1만3천959마리, 돼지 1만1천793마리, 기타 8천마리 등 총 55만7천마리에 이른다.

전북(14만7천621마리)과 충남(14만4천287마리) 지역에 피해가 집중됐다. 전북도 등 대부분의 지자체는 축산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스트레스 완화제 구매, 안개 분무시설, 스프링클러 설비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