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상반기 당기순익 2016억원···출범 이후 최대
DGB금융, 상반기 당기순익 2016억원···출범 이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은행 계열사 영업외 수익 증가 영향
DGB대구은행 제2본점. (사진=DGB대구은행)
DGB대구은행 제2본점. (사진=DGB대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DGB금융그룹은 2019년도 상반기 그룹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1.7% 증가한 2016억원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주사 출범 이후 상반기 기준 최대 실적으로 지난해 말 인수한 하이투자증권을 포함한 비은행 계열사들이 견조한 이익을 실현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DGB금융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0% 감소한 2722억원을 기록 했으나, 비은행 계열사들의 영업외 수익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개선된 실적을 달성했다.

그룹 총자산 역시 하이투자증권 인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11.6% 성장한 78조원을 기록했다.

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시장금리 하락으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1.6%, 10.1% 감소한 2318억원, 1782억원을 올렸다.

총대출과 총수신은 각각 6.5%, 5.4% 증가한 37조7000억 원, 45조9000억원이며,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전년동기 대비 0.30%p 개선된 15.14%를 기록해 양호한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유지했다.

비은행 자회사인 하이투자증권, DGB생명의 상반기 순이익은 각각 307억원, 152억원이며, DGB캐피탈도 147억원의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국내·외 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하반기에는 수익성과 건전성 관리에 더욱 더 최선을 다하겠다"는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