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개인창고 서비스 '더 스토리지' 첫선
홈플러스, 개인창고 서비스 '더 스토리지' 첫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경기 고양시 장항동 홈플러스 일산점에서 모델들이 '더 스토리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사진=홈플러스)
경기 고양시 장항동 홈플러스 일산점에서 모델들이 '더 스토리지' 서비스 이용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사진=홈플러스)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홈플러스가 도심형 개인 창고 서비스 '더 스토리지 위드 홈플러스(더 스토리지)'를 경기도 고양시 장항동 일산점에 선보인다. 더 스토리지에 대해 31일 홈플러스는 "수도권 및 대도시 내 자리한 점포 유휴 공간을 활용해 개인 물품을 보관·관리해주는 서비스"라며 "대형마트 내부에 있어 타 스토리지 서비스 보다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더 스토리지 이용자들은 계절 가전이나 의류, 이불 낚시, 스키, 캠핑용품 등 당장 필요하지 않은 물건을 기간별로 보관할 수 있다. 일산점 더 스토리지는 50평 규모로 꾸몄다. 창고는 크기에 따라 세 가지(스몰, 미디엄, 라지)로 운영된다. 라지에선 매트리스나 1인용 소파까지 보관 가능한 크기다.

서비스 이용방법은 일산점 4층 가전 계산대에서 예약·결제 뒤 직접 방문해 물건을 맡기는 것이다. 금액은 창고 크기와 이용기간에 따라 다르다. 장기 이용자에겐 3·6·12개월 단위로 약정 할인해준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 단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인 2·4째주 수요일은 문을 닫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