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분기 영업익 2064억원···전년比 5.9%↓
GS건설, 2분기 영업익 2064억원···전년比 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그랑서울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그랑서울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은 공정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액이 2조5742억원, 영업이익 2064억원, 당기순이익 1455억원, 신규수주 2조5980억원의 경영 실적(잠정)을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과 비교해 각각 28.1%, 5.9%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0.24% 증가했다.

직전분기인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1%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7.9%가 늘었고, 신슈수주는 88.9% 증가했다.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률은 6.1% 수준이었지만 올해 2분기 8.0%를 기록하며 1.9% 상승했다.

상반기 누적으로는 매출 5조1760억원, 영업이익 3980억원, 신규수주 3조9730억원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7.7%로 지난해 상반기(9.1%) 대비 줄었지만, 지난해 상반기 1200억원의 해외프로젝트 환입금을 제외하면 실질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상반기 7.2%보다 개선됐다.

신규 수주는 플랜트 부문에서 GS칼텍스 올레핀생산시설(MFC) 프로젝트(1조1400억원)와 우크라이나 태양광발전사업(580억원)을 수주하고, 주택·건축 부문에서 성남 산성구역 재개발 사업(2160억원)과 철산 주공 10·11단지(2980억원)를 수주했다. 인프라 부문에서는 수원-광명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관리 운영(3240억원)을 수주했다.

GS건설은 관계자는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하반기에도 양호한 경영 성과를 거둬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