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하반기 실적 모멘텀 회복 기대-메리츠종금증권
현대백화점, 하반기 실적 모멘텀 회복 기대-메리츠종금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메리츠종금증권은 24일 현대백화점에 대해 백화점 비용 증가와 면세점 손실 폭 확대로 올해 2분기 실적 부진을 전망했다. 이에 목표주가는 12만원에서 11만원으로 8.3% 하향,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양지혜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대백화점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3% 증가한 5011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5% 감소한 546억원으로 시장 추정치(매출액 5470억원·영업이익 557억원)대비 하회할 전망"이라며 "백화점의 경우 명품과 프리미엄 가전 카테고리가 두 자릿 수 성장을 지속하고 있음에도 감가상각비 및 종합 부동산세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2.2% 소폭 감소할 것으로 추정되며, 면세점은 중국 웨이상에 대한 할인 행사와 일부 명품 브랜드의 입점 지연으로 영업손실 190억원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양 연구원은 다만 "현대백화점의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VIP 고객들은 럭셔리 브랜드의 객단가가 증가, 일반 고객들은 구매건수가 증가하면서 두 자릿수 성장이 이어지고 있다"며 "소비 양극화뿐 아니라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강화로 럭셔리브랜드가 대중화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 연구원은 "하반기부터 면세점 명품 브랜드 확대와 운영 효율화로 손실 폭 축소에 집중하면서 실적이 회복세를 보일 전망"이라며 "중장기적으로 신규 백화점 및 아울렛 개점을 통한 성장과 투자 사이클이 마무리된다면 적극적인 주주 환원 정책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