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코리아, 김의성 대표이사 선임···첫 한국인 출신
BAT코리아, 김의성 대표이사 선임···첫 한국인 출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성 신임 사장 프로필 (사진=BAT코리아)
김의성 BAT코리아 신임 사장 (사진=BAT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코리아)는 최초의 한국인 대표로 김의성 신임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한다고 22일 밝혔다. 김의성 사장은 생산과 국내외 시장 전반에 걸친 BAT코리아 사업 운영을 총괄하게 된다.

BAT 그룹이 1990년 한국에 법인을 설립한 이후 한국인이 대표이사로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의성 사장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20년 이상 폭넓은 경력을 쌓아온 경험으로 국내외 시장 전반에 걸친 BAT코리아의 사업 운영을 총괄하게 된다.  

김의성 사장은 한국 네슬레, 펩시 등 다국적 소비재 기업을 거쳤고 지난 2008년 BAT코리아 영업본부 지사장으로 회사와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영업 마케팅 분야에서 다양한 보직을 맡아 수행했다. 김 사장은 2010년 당시 켄트(KENT) 브랜드의 첫 한국 시장 출시를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이후 2014년부터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컨슈머헬스케어 사업부 대표, 그리고 2017년부터는 사노피 컨슈머헬스케어사업부의 한국 대표와 중국 이커머스(e-Commerce) 사업부 총괄로 활약하며 안팎의 성장을 주도해왔다.

김의성 신임 사장은 "중요한 시기에 BAT코리아의 대표를 맡아 열정으로 뭉친 임직원과 함께 성장을 위해 매진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급격한 변화로 전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 담배 업계에서 영업 마케팅 DNA를 바탕으로 한 유연한 자세로 소비자에 귀기울이며 과감한 투자로 변화를 이끌어 시장 지위를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