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새벽배송 도입
롯데홈쇼핑, 새벽배송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일 오후 6시 이전까지 주문하면 이튿날 오전 7시까지 OK
롯데홈쇼핑은 22일 온라인쇼핑몰(롯데아이몰)에 새롯배송을 새롭게 선보이고, 새벽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롯데홈쇼핑은 온라인쇼핑몰(롯데아이몰)에서 새벽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홈쇼핑은 22일 온라인쇼핑몰(롯데아이몰)에 새벽배송 전문관(새롯배송)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새롯배송은 ‘새벽을 여는 롯데홈쇼핑의 기분 좋은 아침’이란 뜻이다.

새벽배송 대상 품목은 TV홈쇼핑과 롯데아이몰에서 판매하는 신선식품, 간편식, 생활용품 등 500여종이다. 서울 일부 지역(강남, 서초, 송파)에 우선 도입하며, 평일 오후 6시 이전까지 주문하면 이튿날 오전 7시까지 집 앞으로 배송된다. 4만원 이상 주문할 경우 배송비가 공짜다. 배송에는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아이스팩과 보냉박스가 쓰인다.  

새롯배송의 차별점으로 롯데홈쇼핑은 신속성뿐만 아니라 시중에서 쉽게 구하기 어려운 최상급 상품을 선보인다고 꼽았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가락시장을 통해 당일 경매된 최고 등급 제철 과일과 축산품을 선정해 배송한다. 반려동물용 사료, 영양간식도 배송한다. 설, 추석 등 명절에는 선물세트도 추가할 예정이다.

롯데홈쇼핑은 올해 안에 서울 전역으로 배송 지역을 늘리고, 내년 상반기 중 롯데슈퍼와 연계해 수도권 및 지방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배송 상품은 업계 최대 규모인 7000종까지 늘리고, 새롯배송만의 식사대용 먹거리, 소포장 과일, 반찬, 유기농 농수축산물 등 자체 기획 상품도 선보인다.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아이스팩과 보냉박스도 향후에는 재사용 가능한 소재로 바꿀 예정이다.

엄일섭 롯데홈쇼핑 CS혁신부문장은 "1인 가구 증가 및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30~40대 고객 유입 확대를 위해 새벽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다양한 상품과 친환경 배송,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