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뚝심경영' 결실···신라면세점, 세계 3위 발돋움
이부진 '뚝심경영' 결실···신라면세점, 세계 3위 발돋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무디리포트' 조사 결과 작년 매출 6조9951억원···롯데는 3년 연속 2위 수성
(사진=호텔신라)
신라면세점 국내외 공항 진출 현황. (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라면세점이 지난해 세계 면세점 업계 3위로 올라섰다. 세계 면세점 가운데 유일하게 아시아 3대 공항에서 모두 매장을 운영하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뚝심경영'이 결실을 맺은 모양새다. 

영국의 면세 유통 전문지 '무디 데이빗 리포트(무디 리포트)'가 지난 16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 세계 면세점 순위'에서 신라면세점은 54억7700만유로(6조9951억원) 매출로 세계 3위를 차지했다. 롯데면세점은 60억9300만유로(7조7817억원)를 벌어들이며 3년 연속 2위를 지켰다. 1위는 스위스 듀프리로, 매출은 76억8700만유로(9조8175억원)였다.

직전 조사에서 신라면세점은 34억1200만유로 매출로 프랑스 라가르데르(39억1700만유로), 홍콩 DFS그룹(36억7000만유로)에 이어 5위에 그쳤다. 그러나 1년 만에 매출이 60.5% 치솟으며 3위로 뛰어올랐다.

이 사장은 지난해 3월 열린 주주총회에서 "글로벌 시장에서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해 2020년까지 글로벌 3위 면세 사업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는데 2년을 앞당긴 셈이다.

특히 해외 시장에서의 선전이 눈에 띈다. 신라면세점은 지난해 해외 면세점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신라면세점은 현재 지난 2013년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을 시작으로 마카오국제공항, 홍콩 첵랍콕국제공항, 태국 푸껫 시내면세점, 일본 도쿄 시내면세점 등 총 5개의 해외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창이공항 화장품·향수 사업권 계약기간을 2020년까지 2년 연장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중국인 보따리상(다이궁) 매출 급등에 힘입은 국내 매출 증가도 실적이 향상한 이유로 꼽힌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은 11조 6568억원으로 반기 기준 종전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하반기 매출(9조7608억원) 보다 크게 치솟았다. 이에 따라 올 한해 전체 매출은 지난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홍콩 첵랍콕국제공항 등 아시아 3대 공항에서 동시에 화장품향수 면세매장을 운영하는 세계 유일한 사업자로 구매력(바잉파워)이 커진 덕분"이라며 "한국면세시장에서도 높은 브랜드력과 시장트렌드를 리드해 가는 경영력을 바탕으로 최대실적을 이어가고 있는 점도 바탕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2020년까지 글로벌 1위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로 1위와의 격차를 점차 좁혀가고 있다. 2017년 롯데면세점(48억4200만유로)과 듀프리(71억6600만유로)와의 23억2400만유로에 달했지만, 지난해 기준으로는 이 격차가 15억9400만유로로 줄어들며 듀프리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