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AI는 문제 해결하는 기술 도구, 새로운 가치 창출에 노력"
엔씨 "AI는 문제 해결하는 기술 도구, 새로운 가치 창출에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AI 미디어토크에서 이재준 AI센터장(왼쪽)과 장정선 NLP센터장이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NC AI 미디어토크에서 이재준 AI센터장(왼쪽)과 장정선 NLP센터장이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NC의 AI는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 도구다"

한운희 엔씨소프트 미디어인텔리전스랩 실장은 18일 경기도 판교R&D센터에서  열린 'NC AI 미디어 토크'에서 NC가 정의한 AI에 대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NC AI 미디어 토크'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됐다. 첫 행사였던 지난해에도 엔씨는 인공지능(AI)을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 도구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한 실장은 "엔씨소프트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기존보다 더 나은 해결책을 제공하고, 사용자가 새로운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 같은 엔씨소프트의 생각이 잘 드러나는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먼저 발표자로 나선 이재준 AI센터장은 '게임 어시스턴트 AI'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 센터장은 "게임 어시스턴트 AI에는 개발과 서비스 분야로 나눠 사용하고 있고, 개발은 게임 플레잉, 게임 및 지원, 아트 제작 지원, 개발 검증 지원에 AI를 활용하고 있다"며 "서비스는 플레이 편의 기능, 채팅 편의 기능, 게임 중계 편의 기능에 AI 기술이 적용돼 사용 중"이라고 말했다.

게임 개발을 도와주는 AI 기술들. (사진=이호정 기자)
게임 개발을 도와주는 AI 기술들. (사진=이호정 기자)

특히 그는 AI는 게임에 적용돼 생산성 향상을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아트 제작 지원에 있어 캐릭터 애니메이션 제작 등에서 AI는 초기 작업 또는 반복 작업을 수행하고, 개발자는 기본 작업 대신 창의적이고 품질 향상을 위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그는 영상이 공개돼 많은 관심을 받은 보이스 커맨드(목소리로 게임을 조작)에 대해서는 아직 기술적으로 도전할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이 센터장은 보이스 커맨드의 실용화를 위해서는 △단말기 실행(사용 리소스 제약) △주변잡음, 원거리 발성, 다양한 발성 상황, 발화 변형 △빠르고 정확한 인식 성능 요구 △일반 발성에 대해서는 미처리 등을 해결해야 될 과제로 꼽았다.

이 센터장은 "단계적으로 쉬운 것부터 차근차근 하려고 한다. 호출어로 부르고 간단한 명령어를 통해 수행할 수 있는 것 정도는 올해 안에 완료하려고 한다"며 "이런 것을 개발팀 사업에서 결정되면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 시기가 도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기능. (사진=이호정 기자)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기능. (사진=이호정 기자)

이어 발표에 나선 장정선 NLP센터장은 야구로 살펴보는 AI 기술의 가능성에 대해서 발표했다.

엔씨소프트는 AI 기반의 야구 정보 서비스 '페이지'의 2.0 버전을 지난 4월에 선보인 바 있다. 페이지는 지난해 7월 1.0 버전을 출시한 서비스로, AI 기술을 활용해 야구 콘텐츠를 생성·요약·편집하고 이용자가 원하는 야구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장 센터장은 "AI 기술이 어떤 모습일 때 사용자에게 가치를 주는지 탐색 중"이라며 "야구는 방송, 뉴스, 커뮤니티, 텍스트 등 활용 요소가 많아 야구를 통해 AI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페이지를 운영하면서 쌓인 노하우를 다른 분야에 어떻게 적용할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는 향후에도 '페이지'를 통해 야구 관련 AI 기술을 발전 시킬 방침이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현재 AI 센터와 NLP 센터(자연어처리센터)를 주축으로 AI를 연구하고 있다. 2개 센터는 김택진 대표 직속 조직이며 산하에 5개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AI 센터의 게임AI랩, 스피치랩, 비전 태스크포스(TF) △NLP 센터의 언어AI랩, 지식AI랩 등 총 5개의 기술 영역을 연구하고 있다. 소속된 AI 전문 연구 인력은 150여 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