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기내 반입금지물품 안내캠페인 개최
인천공항, 기내 반입금지물품 안내캠페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는 서울지방항공청이 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 항공사 등이 참여하는 '항공기내 반입금지물품 안내캠페인'을 18일 오후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일원에서 개최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서울지방항공청이 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 항공사 등이 참여하는 '항공기내 반입금지물품 안내캠페인'을 18일 오후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일원에서 개최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서울지방항공청이 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 항공사 등이 참여하는 '항공기내 반입금지물품 안내캠페인'을 18일 오후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일원에서 개최했다.

이번 캠페인은 공항이 혼잡한 하계성수기를 맞아 승객의 자발적인 기내 반입금지물품 확인을 통해 보안검색을 신속하게 진행하고, 아울러 편리하고 안전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행됐다.

승객들이 자주 헷갈려하는 것은 항공기내 휴대반입금지 물품과 위탁금지 물품이다. 커터칼, 가위와 같은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물품과 100㎖를 초과하는 용기에 담긴 액체류, 젤류(김치·장류·화장품·홍삼농축액 포함)등은 기내에 가지고 탑승할 수 없어 반드시 위탁수하물로 부쳐야 한다. 

반면, 보조배터리·라이터·전자담배 등은 위탁수하물로 부치는 것을 금지하고 있어 승객이 직접 소지하고 탑승해야 한다.

최훈 인천공항공사 항공보안실장은 "휴대금지물품을 휴대하거나 위탁금지물품을 부쳤을 경우 보안검색 과정에서 적발될 수 밖에 없다"며 "소중한 여행물품을 포기하거나 항공기 탑승시간을 놓칠 수도 있으니 여행객의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항공기내 휴대금지 물품과 위탁금지 물품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는 항공보안자율신고제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