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앞두고 국고채 금리 동반 급락···1∼3년물 '연저점'
금통위 앞두고 국고채 금리 동반 급락···1∼3년물 '연저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채권금리 최종호가수익률(자료=금융투자협회)
17일 채권금리 최종호가수익률(자료=금융투자협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하루 앞둔 17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하락(채권값 상승)했다. 1년물과 3년물은 연저점을 갈아치웠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3.2bp(1bp=0.01%) 내린 연 1.399%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2016년 10월 25일 기록한 연 1.398% 이후 약 2년 9개월 만의 최저 수준이다.

1년물도 연 1.491%로 전 거래일보다 2.4bp 하락했는데, 역시 2017년 9월 25일(연 1.479%) 이후 최저 수준치다.

10년물은 연 1.546%로 2.7bp 하락했고 5년물도 연 1.454%로 2.9bp 내렸다. 20년물, 30년물, 50년물도 각각 2.8bp, 2.5bp, 2.7bp 하락 마감했다.

금통위를 하루 앞두고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작용해 채권금리가 하락한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7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수차례 시사한 만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에 인하 기대감도 커진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