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외화보험 가입 환리스크 확인하세요"
금감원 "외화보험 가입 환리스크 확인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평소 재테크에 관심이 많았던 직장인 박진호(45세, 가명)씨는 은행 창구에서 외화보험은 달러라는 안전자산으로 투자되고 환율이 오를 경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직원의 설명을 듣고, 안정적인 재테크의 수단으로 생각하여 외화보험에 가입했다. 시간이 흘러 보험 만기시점에 보험금을 원화로 환전했는데, 해당 시점의 환율이 가입시점보다 하락해 예상보다 적은 금액을 받게 되자 보험 가입시 환율변동으로 인한 영향을 예상하지 못한 것을 후회했다.

금융감독원은 17일 외화보험 가입시 소비자 유의사항을 공개했다. 국민들이 일상적인 금융거래 과정에서 알아두면 유익한 금융정보 200가지를 선정해 제공하는'금융꿀팁'의 일환이다. 

외화보험이란 보험료 납입 및 보험금 지급이 모두 외국통화로 이뤄지는 보험상품으로, 현재 판매중인 외화보험은 미국 달러보험과 중국 위안화보험으로 구분된다. 금감원은 환율변동에 따라 소비자가 납입하는 보험료와 수령하는 보험금의 원화 가치가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화보험은 보험료와 보험금을 외국통화로 주고 받으므로 소비자가 보험료를 낼 때는 원화를 외화로 환전하게 되고, 보험금을 받을때는 외화를 원화로 환전하게 된다.

이 때 당시 환율에 따라 원화가치가 달라질 수 있다. 만일 보험료 납입시 환율이 상승하면 가입자의 보험료 부담이 늘어나고, 보험금 수령시 환율이 하락하면 보험금의 원화환산금액이 하락할 위험이 있다.

외국의 금리수준에 따라 금리연동형보험의 만기보험금 등이 변동할 가능도 있다. 외화보험은 이율 적용 방법에 따라 크게 금리연동형과 금리확정형으로 나눠진다.

금리확정형은 가입시점의 공시이율이 보험만기까지 고정적으로 되는 상품이며, 금리연동형은 매월 공시이율이 변동하는 상품이다. 현재와 같이 미국 또는 중국의 금리수준이 우리나라보다 높은 상황에서 외화보험에 가입할 경우 이율 측면에서 원화보험보다 유리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외화보험은 보험기간이 5년 또는 10년 이상으로 긴 편이므로, 장기간 외국의 금리가 계속해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

금감원은 "달러가 강세인 요즘에 단기적인 환테크의 수단으로 외화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 점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외화보험에 가입한 이후에 환율이 하락하면 계약해지 외에는 환율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만한 방안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또한 계약을 해지할 경우 해약환급금이 원금보다 적을 우려가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부 보험사들이 판매 시점의 장점만을 안내하는 경우가 있다"며 "외화보험 가입 전에 상품안내장을 꼼꼼히 살펴보고, 환리스크와 금리변동 가능성을 반드시 확인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