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린 생수로 아이스젤 대체···GS샵 '친환경' 배송 강화
얼린 생수로 아이스젤 대체···GS샵 '친환경' 배송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란제리 브랜드 코튼클럽도 고급스런 상자 대신 살용적 파우치 사용
GS샵이 판매하고 있는 '경주 최부잣집 요석궁 갈비탕'을 친환경 배송하고 있는 모습.(사진=GS샵)
GS샵이 '경주 최부잣집 요석궁 갈비탕'을 친환경보냉제로 배송하고 있다. (사진=GS샵)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지에스샵(GS홈쇼핑)이 '친환경 배송을 강화한다. GS샵은 17일 젤로 만들어진 아이스팩 대신 생수(500㎖) 3개를 꽁꽁 얼려 ‘경주 최부잣집 요석궁 갈비탕’과 함께 배송한다고 밝혔다. 

GS샵에 따르면, 아이스팩 안에 있는 젤은 화학성분이어서 쓰레기로 배출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냉동 생수는 마실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을 뿐 아니라 환경 친화적이다. 

친환경 배송을 시범 적용한 후 소비자 반응도 좋다. GS샵은 지난 7월2일 방송에서 친환경 보냉재를 시범 적용한 후, 소비자 1268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96%가 생수를 활용한 친환경 배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소비자들은 '생수 활용이 가능해서'(37%), '아이스팩을 버리는 불편함이 없어서'(32%), '환경을 보호할 수 있어서'(31%)를 꼽았다. 특히 응답자 중 99%가 친환경 포장에 관심이 있고, 92%는 앞으로 냉동 생수를 활용한 배송을 원한다고 했다. 

'코튼클럽' 같은 란제리 브랜드도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했다. 그동안 썼던 고급스러운 상자 대신 파우치(트래블백)에 넣어 배송한다. 과대 포장을 막고 쓰레기까지 줄일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주운석 GS샵 대외미디어부문 상무는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친환경 배송 서비스에 접목할 것"이라며 "친환경적 소비와 배송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의 눈높이를 충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