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銀 2148명 '대이동'···역대 최고 실적에 '최대 승진' 인사
IBK기업銀 2148명 '대이동'···역대 최고 실적에 '최대 승진' 인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관리자 다수 등용···팀장 승진 여성 비율 53%
영업조직 효율화·미래성장 동력 강화 조직개편
(왼쪽부터) 김윤기 신임 부행장, 김재홍 신임 부행장
(왼쪽부터) 김윤기 신임 부행장, 김재홍 신임 부행장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IBK기업은행은 부행장 2명, 지역본부장급 9명을 포함, 2148명이 승진·이동한 2019년 하반기 정기인사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연간 최대 규모의 승진 인사'다. 창립 이래 최고 성과를 달성한 직원들의 노력에 김도진 은행장이 화답한 것이라고 사측은 설명했다.

IBK기업은행은 또 신임 부행장으로 김윤기 검사부장을 준법감시인에, 김재홍 인천동부지역본부장을 기업고객그룹장에 각각 선임했다.

김윤기 신임 부행장은 강원사대부고와 강원대 통계확과를 졸업했다. 1990년 IBK기업은행에 입행해 디지털, 카드, 사회공헌, 감사 등 다양한 분야를 거치며 기업은행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데 큰 역할을 해온 점을 인정받았다.

김재홍 신임 부행장은 영신고등학교, 영남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풍부한 여신심사 경험을 갖춘 영업통으로 중소기업 금융의 격전지인 화성, 시화공단 등에서 탁월한 경영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평가된다.

신임 본부장으로는 현장에서 탁월한 성과로 중기금융 '초격차' 전략을 실현한 지점장 5명과 경영전략, 정도경영, 차세대 시스템 구축, 경제연구 등 각자의 분야에서 공헌을 인정받은 본부 부서장 4명을 승진시켰다.

이와 함께 40대 젋은 지점장과 역량 있는 여성 관리자를 다수 등용하고, 조직의 허리 역할을 수행할 책임자급 승진 인원을 확대해 미래 변화에 대비했다.

팀장 승진자 중 여성의 비율은 53%로 창립 이래 최대 수준이다.

IBK기업은행은 '영업조직 효율화'와 '미래성장 동력 강화'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조직 효율화를 위해 실시한 점포 통폐합으로 발생한 인력을 공단형·성장형 점포에 집중 배치했으며, 비이자 수익·글로벌·디지털 유관부서와 'IBK 박스(BOX, 중소기업 경영지원 디지털 플랫폼)' 등 전략사업 부문에 인력을 증원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성과가 있는 곳에 보상이 있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인사"라며 "효율성·성장성에 초점을 둔 인력 재배치로 '100년 은행, IBK'로의 도약을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