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언서 '선한 영향력'"···관련 협회 첫 출범
"인플루언서 '선한 영향력'"···관련 협회 첫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언서’와 소비자, 정부 두루 잇는 가교 역할
김현성 회장, 지원책 입법 추진 등 10대 사업과 비전 제시
16일 서울시 중구 정동1928에서 열린 인플루언서산업협회 창립 기념식에서 김현성 회장(앞줄 왼쪽 일곱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플루언서산업협회)
16일 서울시 중구 정동1928에서 열린 인플루언서산업협회 창립 기념식에서 김현성 회장(앞줄 왼쪽 일곱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플루언서산업협회)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인플루언서산업협회(회장 김현성)가 16일 서울시 중구 소재의 정동1928 2층 대회의실에서 창립기념식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날 창립 기념식은 협회의 상임 고문을 맡은 △드링크 인터내셔널 김일주 회장 △대통령비서실 인태연 자영업비서관 △경기도 주식회사 이석훈 대표 △(재)서울디지털재단 고한석 이사장 △신한은행 이병철 부행장 △한국생산성본부 최상록 본부장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임세은 소장 △한중일 TV 우수근 대표 △정동1928 윤훈렬 대표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사업 소개 및 비전 선포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일주 상임 고문은 환영사를 통해 "이 자리가 인플루언서 산업의 성장과 부흥을 위해 함께 나아가는 동력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인태연 자영업비서관은 "인플루언서 개개인과 산업이 나날이 커져가는 반면 중재 역할을 수행할 협회의 부재로 질적‧양적 균형 성장의 토대가 마련되지 못한 아쉬움이 컸다”라며, “협회가 정부와 시장(국민), 인플루언서를 하나로 잇는 전방위적 중재 기구로서의 소임을 다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협회는 이날 출범을 시작으로 소셜 미디어(SNS) 시장의 확대로 새로운 산업 분야로 떠오른 ‘인플루언서’와 소비자, 그리고 정부를 잇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협회의 초대 회장은 서울시 디지털보좌관, 상지대학교 외래교수 등을 역임한 김현성 디지털 사회혁신연구소장, 부회장은 배우 윤다훈과 가수 이재영, 아이돌 그룹 클릭비 출신 우연석이 맡았다.

김현성 회장은△지원 정책 입법 추진 △법률·회계 자문 △교육 사업 △공익 캠페인 등 협회의 10대 주요 사업과 비전을 제시했다.

최근 모바일 광고 시장의 급성장으로 지적 재산권인 ‘콘텐츠’를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플루언서가 커머스의 중심으로 떠올랐지만 성장세 대비 미비한 제도적 뒷받침이나 규제를 마련해 사회적 부작용을 해소하고 인재 육성과 활동 지원, 업무 환경 개선 등으로 직업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다. 인플루언서인 강경민과 김선우, 황지현, 차보경, 주홍진이 이날 홍보대사로 참여했다.

글로벌 마켓 리포트 2018(Global market report 2018)에 따르면 오는 2020년 글로벌 인플루언서 시장 규모 100억 달러, 국내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 규모 2조 원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김현성 회장은 "협회는 인플루언서에는 필요한 법률적 자문이나 교육을 지원하고, 소비자들에는 선한 영향력을 전할 수 있도록 자율 규제와 정책 연구를 통한 산업 활성화에 힘쓸 방침"이라며 "단순 유명인이 아닌 널리 영향력을 가진 이들이 한 데 모여 직업적 책임과 소양을 다하고 세상을 바꿀 새로운 변화의 기틀을 닦아 나가고자 공식 출범했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인 김미화, 이광기, 개그맨 김영 등 500여 명이 인플루언서산업협회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