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성폭행 사실무근"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성폭행 사실무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과정 통해 밝힐 것···주치의 허락 대로 조사에 임할 예정"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사진=DB그룹)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사진=DB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김준기 전 DB그룹회장이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재계와 사정당국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A 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 씨는 고소장에서 지난 2016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에 있는 김 전 회장의 별장에서 1년간 가사도우미로 근무하던 중 김 전 회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 김 전 회장이 음란물을 시청한 후 범행을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김 전 회장 측은 그러나 "성관계는 있었지만, 성폭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이다.

김 전 회장 측은 "성폭행 사실이 없음에도 이 문제가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 민형사상 일체의 문제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합의하고 각서를 작성하고 돈을 받아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합의를 깨고 고소를 한 것에 이어 거액을 주지 않으면 청와대와 언론 등에 폭로하겠다고 계속 요구했다"면서 "모든 것은 수사 과정을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김 전 회장 측은 "김 전 회장은 현재 미국 법이 허용하는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체류하고 있다"며 "향후 주치의가 허락하는 대로 조사에 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DB그룹은 이번 사건에 대해 "김준기 전 회장이 이미 회장직에서 물러나신 상황이다"며 "그룹 차원에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