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바이오정보 분산관리모델' 국제표준화 대상 채택
금융결제원 '바이오정보 분산관리모델' 국제표준화 대상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결제원 CI (사진=금융결제원)
금융결제원 CI (사진=금융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결제원은 국제표준화기구(ISO,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에 제출한 바이오인증 국제표준제안(안)이 투표결과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어 국제표준화 대상으로 채택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투표결과에 따라 금융결제원은 ISO 금융서비스분과(TC68)에서 18개국으로 구성된 '국제표준안 작성 워킹그룹'의 프로젝트 리더를 맡아 2022년 8월까지 바이오인증 국제표준안을 마련한 후 ISO 에서 최종 승인을 획득할 예정이다.

금융결제원이 국제표준안의 내용으로 제시한 바이오정보 분산관리모델은 하나의 바이오정보를 분할해 금융회사와 제3의 보관소가 나누어 저장·관리하고, 인증 요청시 암호화된 방식으로 분할된 바이오정보를 결합해 인증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금융결제원의 분산관리기술은 2016년 11월 한국은행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에서 금융분야 단체표준으로 제정된 이후 국내 80여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적용하고 있으며, 현재는 디지털 키오스크와 모바일 인증분야로 인증서비스를 계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국내의 바이오정보 분산관리모델이 국제표준에 반영되면 핀테크 핵심분야인 바이오 인증시장에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최종 채택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