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비둘기' 연준의 힘…3대 지수 '또 사상 최고치'
뉴욕증시, '비둘기' 연준의 힘…3대 지수 '또 사상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YSE)
(사진=NYSE)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3.95포인트(0.90%) 상승한 27,332.0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86포인트(0.46%) 오른 3,013.7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8.10포인트(0.59%) 상승한 8,244.14에 장을 마감했다.

주요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52% 올랐다. S&P는 0.78%, 나스닥은 1.01% 상승했다.

시장은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에 집중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전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통화정책 의회 증언에서 미국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이 크다면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의 금리 인하를 사실상 예고했다.

전일 6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에 이어 이날 발표된 생산자물가도 시장 예상보다는 양호하게 나오는 등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6월 생산자물가는 전월 대비 0.1% 올라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본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음식과 에너지 등을 제외한 근원 생산자물가도 전월 대비 0.3% 올라 전문가 예상 0.2%를 상회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약한 인플레이션에 맞서기 위해 올해 두 번의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고 말해 시장의 기대감을 키웠다.

유로존의 5월 산업생산이 시장 예상보다 큰 폭 증가하고, 중국의 6월 수출은 우려보다 덜 감소하는 등 주요국 경제지표가 나쁘지 않았던 점도 증시에 긍적적으로 작용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관련 불안은 여전히 남아있다. 중국이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 승인 조치에 반발해 무기판매 과정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는 등 미·중 간 긴장을 키우는 소식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중국이 약속한 미국 농산물 구매에 나서지 않고 있어 실망스럽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은 이날 협상 진행 상황과 관련해 "무역 대결이 '휴지기'에 있다"면서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머지않아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기업들의 2분기 실적 발표도 주목받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포함 기업의 2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 줄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생산자물가 외 다른 지표는 없었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78% 급등했고, 재료분야도 1.02% 올랐다. 기술주는 0.8% 상승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포드 주가가 폴크스바겐과의 자율주행차 개발 협력 소식에 힘입어 2.94%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완화 정책이 주가를 밀어 올릴 것이란 기대감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낙관론이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내셔널증권의 아트 호간 수석 시장 전략가는 "연준은 금리 인하 일방통행로로 접어들었다"면서 "시장은 명백히 '연준에 맞서지 말라' 모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다음 몇 주간 우리는 관심을 기업 이익 등 펀더멘털 요인으로 옮겨야 한다"며 "주가가 사상 최고치 수준에서 실적 발표 시즌에 돌입하는 것은 편안하지 않다"고 우려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7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78.6%,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을 21.4%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18% 하락한 12.39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