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제주클린에너지, 열분해 유화기술 고도화 MOU
SK이노베이션-제주클린에너지, 열분해 유화기술 고도화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에서 세번째)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과 (왼쪽에서 네번째)김태윤 제주클린에너지 대표 등 관계자들이 지난 11일 오후 제주클린에너지 본사에서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왼쪽에서 세번째)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과 (왼쪽에서 네번째)김태윤 제주클린에너지 대표 등 관계자들이 지난 11일 오후 제주클린에너지 본사에서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제주클린에너지와 폐플라스틱·폐비닐 열분해 유화기술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석유화학 R&D 역량에 기반해 제주클린에너지가 보유한 열분해 유화기술을 개선 및 최적화한다. 양사는 폐플라스틱·폐비닐 열분해로 만들어진 열분해정제연료유 사용처를 다변화하는 등 공동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열분해 유화기술은 폐플라스틱·폐비닐을 가열 분해해 석유화학 원료를 만들어 내는 기술이다. 환경문제를 해결하는데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자원 순환율 향상 등 다양한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제주클린에너지는 열분해 유화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한국환경공단 산하 한국순환자원유통센터 회원사로 등록돼 2013년부터 제주도 내에서 열분해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폐플라스틱∙폐비닐을 저온 열분해해 연료유를 생산, 지역 발전시설 및 제지공장∙아스콘공장 등에 판매 중이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은 "제주클린에너지의 열분해 기술에 SK이노베이션의 공정 및 촉매 관련 역량과 노하우가 더해 진다면 공정 최적화, 정제연료유 고부가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