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비사업 전자결재 시스템 사용률 97%"
서울시 "정비사업 전자결재 시스템 사용률 9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시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사용률이 97%에 이른다고 12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문서를 전자화해 조합원에게 실시간 공개하는 것이다.

서울시가 지난 2017년 도입한 이 시스템은 과거 조합이 수기로 작성했던 예산, 회계, 계약 대장 등 정비사업 문서를 전자결재를 통해 100% 전자화해 조합원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한다. 지난해 조례 개정을 거쳐 올해부터 사용이 의무화됐다.

시에 따르면 현재 시내 전체 정비구역 373개 중 363곳(97.3%)이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사업을 중단하거나 준공 이후 시스템 활용이 불가능한 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구역이 시스템을 사용 중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시는 조합과 조합원 간 정보 공유가 이뤄질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도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 시행해 시스템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운영하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으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