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유리·인테리어 등 분할해 신설법인 KCG 설립
KCC, 유리·인테리어 등 분할해 신설법인 KCG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KCC는 11일 이사회를 열고 유리·홈씨씨인테리어·상재(바닥재) 사업을 인적분할해서 가칭 KCG를 설립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기업간 거래(B2B)와 기업-소비자간 거래(B2C) 사업을 나눠 각자 역량을 키우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내년 1월 1일 출범하는 KCG는 유리, 인테리어, 상재 사업을 축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KCC 측은 이번 기업 분할에 대해 "장기적 성장 추구, 주주 가치 극대화, 책임 경영 체제 확립을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존속 회사인 KCC와 신설 회사인 KCG의 분할 비율은 순자산 비율인 0.84 : 0.16이다. 

KCG는 자본금 83억5000만원, 자산 1조500억원에 이르는 중견 기업으로 매출 규모 또한 KCC 매출 기준, 유리와 상재 및 인테리어 부문을 합쳐 약 7400억원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