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주유소에 태양광 발전·전기차 충전 도입
SK에너지, 주유소에 태양광 발전·전기차 충전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조경목 SK에너지 사장(가운데)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 문창종 에스트래픽 대표가 친환경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11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조경목 SK에너지 사장(가운데)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 문창종 에스트래픽 대표가 친환경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에너지가 SK주유소와 내트럭하우스 등 석유 유통 물류 거점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생산·공급 사업에 나선다.

SK에너지는 한국에너지공단, 에스트래픽과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SK주유소와 내트럭하우스에 태양광 발전과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주유소와 내트럭하우스를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위한 인프라 거점으로 활용하고, 에너지공단은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0% 달성 및 친환경 전기차 확산을 위한 정책을 지원한다. 에스트래픽은 전기차 충전서비스 제반에 걸친 기술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친환경 에너지 사업 추진은 ‘그린밸런스 2030’을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한 전략에 따른 것이다. SK에너지는 SK주유소와 내트럭하우스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해 온실가스 감축, 초미세먼지 저감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SK주유소에는 캐노피 상부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한다. 현재 수도권 소재 3개소를 비롯한 15개 직영주유소를 1차 설치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인허가 및 설비 시공 절차를 거쳐 10월부터 단계적으로 상업 가동에 들어간다.

이달 착공 예정인 부산 신항 내트럭하우스 지점(1만5300평 규모)은 9월부터 본격적으로 발전을 시작, 올해 옥천 등 추가 2개소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착공하고, 향후 전국 내트럭하우스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중 15개 주유소와 태양광 발전소가 가동되면 LNG발전과 비교해 연간 온실가스 820t을 줄일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는 주요 산림수종의 표준 탄소흡수량 기준 30년생 소나무 12만여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다.

SK에너지는 지난 2월 전기차 충전 사업자로 등록하고 4월부터 SK양평주유소에서 시범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동탄셀프주유소 등 전국 11개 SK주유소에는 7월 중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완료하고 8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SK주유소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주유소와 내트럭하우스에 태양광 발전과 전기차 충전소 기능을 접목시킴으로써 친환경 거점으로 진화할 뿐 아니라 새로운 성장 기회도 확보하게 됐다"면서 "그린밸런스 2030 전략을 적극 추진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