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16일부터 5일간 사장단회의 주재
신동빈 롯데 회장, 16일부터 5일간 사장단회의 주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일본 총리와 친분 두터워 한일 갈등 해소 위한 메시지 전달 기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그룹이 오는 16일부터 5일 동안 신동빈 회장 주재로 올해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연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16일부터 20일까지 5일 동안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리는 '밸류크리에이션미팅(Value Creation Meeting·옛 사장단회의)'을 주재한다. 이 회의에는 롯데그룹 각 계열사 대표와 지주사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롯데그룹은 해마다 상·하반기 한 차례씩 사장 회의를 열었다. 5일에 걸쳐 회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16일은 식품 사업부문(BU), 17일 유통 BU, 18일 화학 BU, 19일 호텔 BU 등 4개 사업 부문별로 계열사 회의가 차례로 열린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우수 실천사례를 모아 신 회장에게 보고하는 식으로 회의가 진행된다. 

이번 사장단 회의는 신 회장이 올해 초 제시한 과제들을 계열사가 어떻게 실현하고 어떤 성과를 내고 있는지 공유하고 방향성을 점검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올해 초 신년사에서 디지털 전환에 바탕을 둔 비즈니스 혁신 등을 강조했다. 올해 1월 말 열린 상반기 사장단 회의에서는 미래 성장을 위한 과감한 투자, 기업 미래가치를 반영하는 주가 관리 등을 당부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신 회장이 한일 갈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기대하는 시각도 있다. 신 회장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등 경제보복이 본격화한 지난 5일 일본을 방문해 현지 정·재계 인사들과 만남을 가졌다. 특히 신 회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도 친분이 있다. 아베 총리는 4년 전 일본 도쿄에서 열린 신 회장의 장남 결혼식 피로연에도 참석할 정도로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일본정부 반도체 소재 등 수출규제 조치와 직접 연관돼 있지는 않지만 일본기업과 합작사가 많아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에 따른 타격이 있을 수 있다. 롯데 관계자는 "사장단 회의와 일본 출장은 매년 정기적 일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