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지능형 건축물 대전' 국토부장관상 수상
현대건설, '지능형 건축물 대전' 국토부장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송도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전경. (사진= 현대건설)
인천 연수구 송도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전경.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인천 연수구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가 '제2회 대한민국 지능현건축물 대전'에서 대상인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능형건축물 대전'은 비주거(업무), 주거(공동주택), 설비시스템의 3개 부문별로 국내 최고의 건축물과 시스템이 기술력과 성능을 심사하는 대회로 사단법인 'IBS Korea'가 주관하고 국토부·한국감정원·대한건축사협회·대한건축학회 등이 후원한다.

현대건설은 국토부·인천시 등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해 고층형 제로에너지 공동주택으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를 선보였다. 단지는 공동주택 최초로 제로에너지 건축 5등급 및 건축물 에너지 효율등급 1++을 취득하는 등 인천광역시 공동주택의 평균 에너지 소비량보다 전기 약 50%, 난방 40% 이상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했다.

이외에도 고단열·고기밀 등 에너지손실을 최소화하는 패시브공법 및 고효율의 LED 및 환기시스템, 신재생에너지설비의 액티브 공법 등이 적용됐으며, 최적화된 효율로 에너지를 제어하는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이 적용됐다.

단지는 현대건설이 자체개발한 스마트홈 기술인 하이오티(Hi-oT) 서비스가 적용돼 자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집안에 설치된 빌트인기기 등을 제어할 수 있다. 또한 공동현관 스마트폰키(원패스) 시스템, 현관안심카메라, 세대 폐열회수 환기시스템(HERV) 등의 특화시스템이 적용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당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더블인공지능(AI)'(인공지능·생활환경지능)과 부가 생활서비스의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스마트시티 기반을 마련하고, 입주민 만족도·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