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재고 감소·허리케인 예보에 급등···WTI 4.5%↑
국제유가, 美재고 감소·허리케인 예보에 급등···WTI 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미국 원유 재고 감소와 초강력 허리케인 예보에 국제유가가 폭등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5%(2.60달러) 급등한 60.4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5월 22일 이후 7주만에 최고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4.44%(2.82달러) 오른 67.01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줄면서 이날 유가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재고는 지난주 950만 배럴 감소했다. 당초 시장은 300만 배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휴스톤 소재 리포우 석유협회의 앤드류 리포우 대표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EIA가 발표한 미 원유 재고량이 예상보다 큰 폭 감소한 영향과 멕시코만 열대성 폭풍 예보로 정유사들이 철수하면서 유가가 지지됐다"고 말했다.

주요 석유 회사들은 10일 또는 11일 멕시코만에 열대성 폭풍이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예보에 따라  생산을 중단하고 철수에 나섰다.

쉐브론과 로열 더치 셀, BP, 아나다코 페트롤리엄, BHP그룹은 15개 연안 플랫폼에서 직원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엑손 모빌도 자사 정유 시설 피해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멕시코만은 미국 전체 원유의 17%가 생산되는 곳으로 일 평균 1200만배럴(bpd)이 이곳에서 채굴된다.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을 둘러싼 긴장감과 걸프 해역에서의 영국의 이란 유조선 억류 소식도 지속적인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9일 미국은 이란과 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호르무즈 해협 및 인근 해역에서 선박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앞으로 2주 안에 동맹국과 연합체를 구성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란은 오래전부터 미국이 이란산 원유 금수 조치를 해제하지 않을 경우 세계 석유의 20%가 통과하는 주요 항로인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고 위협해 왔다.

국제금값도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9%(12달러) 오른 1,412.50달러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