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특보] 강원 영동 '호우 특보'…산불 지역 산사태 '주의'
[기상특보] 강원 영동 '호우 특보'…산불 지역 산사태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6시 10분께 강원 삼척시 미로면 도로에서 1톤 트럭이 불어난 물에 고립돼 운전자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구조됐다.[강원도소방본부 제공](사진=연합뉴스)
11일 오전 6시 10분께 강원 삼척시 미로면 도로에서 1톤 트럭이 불어난 물에 고립돼 운전자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구조됐다.[강원도소방본부 제공](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강원 산지와 영동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지난 4월 산불이 발생한 지역이어서 산사태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11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미시령 191mm, 강릉 옥계 131mm, 삼척 119.5mm, 동해 106.5mm, 양양 99mm, 대관령 77.2mm, 속초 70.8mm, 간성 63mm, 태백 50.5mm 등이다.

특히 밤사이 동해안에는 한때 시간당 30mm 내외의 장대비가 쏟아졌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비피해도 잇따랐다. 이날 오전 6시 10분께 삼척시 미로면 철길 아래 도로를 지나던 1t 트럭이 불어난 물에 고립돼 운전자가 출동한 소방대에 구조됐다.

기상청은 영서지역은 오후 비가 그치겠지만, 영동지역은 12일 새벽까지 30∼80㎜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산지에는 100㎜가 넘는 비가 더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산림청은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강원 산불피해지를 현장 점검중이다. 점검 대상지는 지난 4월 대형 산불 피해가 발생한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등 5개 시·군이다.

긴급조치 및 응급복구 대상지 배수로 정비상태, 사면안정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산불피해 지역 외에 산사태 취약지역과 피해 발생 우려 지역 배수 상태 등도 점검한다.

한편 앞서 오전 7시를 기해 남부 산지와 태백, 삼척·동해 평지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해제됐다.

그러나 북부 산지에 호우경보가, 중부 산지와 강릉·양양·고성·속초 평지에 호우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또 동해 중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23∼27도, 산지(대관령, 태백) 19∼22도, 동해안 22∼24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영동에는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오늘까지 내리는 비로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와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우려돼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