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첫 쉐이크쉑 개봉박두···서면점 11일 개장
부산 첫 쉐이크쉑 개봉박두···서면점 11일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전동 삼정타워 1층에 142석 규모, 줄리안 오피 작품 '워킹 인 멜버른. 9.'로 활기찬 분위기 표현
SPC그룹이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삼정타워 1층에 꾸민 쉐이크쉑 서면점. (사진=SPC그룹)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SPC그룹은 10일 부산 첫 쉐이크쉑 매장인 서면점이 오는 11일 문을 연다고 밝혔다. 쉐이크쉑 국내 9호점인 서면점은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삼정타워 1층에 142석 규모로 꾸며졌다. 

서면점에선 부산 지역 특성을 살린 메뉴를 선보인다. 부산 명물 씨앗호떡의 특징을 살려 견과류와 피넛 캐러멜소스 등을 바닐라 커스터드와 조합해 만든 디저트인 '부산 스트리트'를 출시한다. 부산의 수제 맥주 브랜드 고릴라 브루잉의 '블랙 커런트 고제'도 만날 수 있다. 물론 쉑버거, 쉑스택, 스모크쉑 등 기존 쉐이크쉑 메뉴도 갖췄다. 

서면점은 영국 작가 줄리안 오피의 '워킹 인 멜버른. 9.'(Walking in Melbourne. 9.)로 꾸몄다. 사람들이 걸어가는 형상의 그래픽을 통해 활기찬 분위기를 표현한 것. 

서면점 첫 방문자는 컬러링북, 쉑 컵, 미니 시계, 파우치 등이 담긴 '쉐이크쉑 스페셜 키트'를 받을 수 있다. 개장 첫날부터 3일 동안 선착순 200명에게 쉐이크쉑 로고가 새겨진 '빅백' 등을 준다.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오는 17일까지 사용 가능한 바닐라 커스터드 교환 쿠폰을 내려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