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졌다' 샤오미 보조 배터리 '폭발'···피해 보상 여전히 '막막'
'또 터졌다' 샤오미 보조 배터리 '폭발'···피해 보상 여전히 '막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판 '여우미' 사고 접수 거절···보상절차 안내 '제대로' 안 해
성의 없는 민원 한국소비자원 매한가지 "민원과정서 오해"
배터리 폭발로 불에 탄 침대 시트(왼쪽)와 폭발로 전소된 샤오미 보조 배터리 1만6000mAh.(사진=제보자)
배터리 폭발로 불에 탄 침대 시트(왼쪽)와 폭발로 전소된 샤오미 보조 배터리 1만6000mAh.(사진=제보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샤오미 보조 배터리가 폭발해 집안 화재까지 났는데도 피해구제를 받을 길은 막막하기만 합니다."

샤오미 보조 배터리 1만6000mAh 폭발사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피해구제는 여전히 막막한 상황이다. 피해구제 입증을 소비자가 해야 하거나, 정품인증 등 피해 구제 입증을 해도 총판이 없어진 경우라면 피해보상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더욱이 샤오미 한국 공식 총판 여우미가 보상절차 등을 빠뜨려 안내하는 등 소비자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

경기도 시흥에 거주하는 지 모 씨는 지난달 22일 4년 전 인터넷을 통해 구입한 샤오미 보조배터리 1만6000mAh가 충전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침대 시트에 불이 옮겨붙어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도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큰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자칫 재산상은 물론 인명피해도 발생할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다.

지 씨는 정품인증과 구매내역 증빙자료를 확보한 후 샤오미 공식 한국 총판인 '여우미'에 피해 구제 등을 사고 접수를 신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이전 총판에서 수입한 제품은 보상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지 씨는 "이 사고로 저를 비롯해 아내와 아이가 집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하루하루 힘든 날을 보내고 있다"며 "어디 하소연할 곳도 없고 도저히 어디서 손해보상구제를 받아야 하는지 막막한 상황이다"며 토로했다.

문제의 배터리는 앞서 지난달 1일에도 충전 중 폭발했다. 당시 여우미 관계자는 "사고처리를 위해서는 소비자가 판매경로나 구매 명세를 증빙해야 사고 접수가 된다. 폭발 사고의 경우 회사 법무팀이 직접 조사한다, 보상은 제품을 구입한 총판에 요구하거나 샤오미 본사에 직접 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나 사고 접수는 여우미에서도 가능하다. 국내 유통 및 AS 채널에 사고 접수가 되면 샤오미 본사에 전달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돼 있다고 샤오미 홍보대행사인 호프만 에이전시는 설명했다.

하지만 여우미는 지 씨에게 샤오미 중국 고객센터 연락처와 이메일 주소만 알려줬을 뿐 이런 절차는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우미는 이와 관련해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다. "AS와 보상은 엄연히 다른 것"이라고 잘라 말하며 지 씨의 실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여우미 홍보 관계자는 "직접 통화를 하지는 않았다. 사고 내용을 들으니 AS요구가 아니라 보상을 요구하는 것이다. 제보자 이름을 말해 달라. 전산 확인해서 말해주겠다"며 윽박질렀다.

배터리 폭발사고의 성의 없는 대처는 관계 당국도 마찬가지였다. 지 씨는 ”소비자원에 피해사실을 알렸지만 총판이 불분명하거나 없어진 경우 피해 구제가 되지 않는다는 짧은 답변만 들었다“며 답답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은 총판이 없어졌다 해서 구제가 안 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총판이 없어져도 하자담보책임 등 법적으로 사고처리를 하는 방법 등이 있다고 장황하게 설명하면서도 민원처리 과정에서 의사소통에 오해가 있었을 것이라고 에둘렀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총판이 없어졌다고 사고 접수가 안 된다고 잘라 말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대부분 피해소비자들이 감정이 격한 상태에서 문의를 많이 하는데 의사소통에서 생긴 착오였을 것이다. 사고가 접수되면 사건은 절차대로 진행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판이 없어도 하자담보책임을 물어 제조사 본사에 배상을 요구할 수 있는데 한국소비자원이 수사 기관이 아니어서 사건 처리에 한계점이 있다. 소비자 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저렴한 가격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그에 상응한 사후관리는 한참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배터리폭발사고는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 인식을 가지고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을 보인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