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녹색기술인증' 획득···녹차부산물 생리활성 물질 추출
아모레퍼시픽, '녹색기술인증' 획득···녹차부산물 생리활성 물질 추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미지움.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미지움.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녹차 부산물에서 기능성 생리 활성 물질을 추출·제조하는 신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녹색기술인증'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건강기능식품에 사용되는 녹차는 체지방 감소, 항산화 등에 효능이 있지만, 카테킨 등 유효 성분을 추출한 후 남은 부산물은 대부분 폐기할 수밖에 없는 문제가 있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녹차 부산물에서 새로운 효능 성분을 추출할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 생리 활성 기능 성분인 '녹차 다당'을 추출했고, 1차 추출을 마친 부산물로부터 다시 '녹차 식이섬유'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와 같은 기술로 녹차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제조 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90% 이상 감소시킬 수 있었다.

녹차 다당과 녹차 식이섬유는 건강기능식품 고부가가치 원료로 활용됐고, 3건의 특허 출원에 이어 이번에 녹색기술인증도 획득했다. 녹색기술인증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온실가스와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대상으로 한다.

김완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녹차연구센터 센터장은 "이번 녹색기술 인증은 아모레퍼시픽이 녹차에 대해 진행해온 연구의 친환경성과 독창성이 높게 평가받은 결과"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