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그룹, 투자부동산 40조원 육박…롯데, 삼성 제치고 1위
주요 그룹, 투자부동산 40조원 육박…롯데, 삼성 제치고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시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롯데그룹이 국내 대기업집단 가운데 투자 부동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그룹이 투자한 비업무용 부동산 가치가 지난해 무려 40조원에 육박한 가운데 특히 기업별로는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등 보험사들이 상위권에 포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9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사업·감사보고서를 제출한 369개 계열사의 투자 부동산(장부가액)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말 기준 총 39조5948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롯데가 전년보다 12.6%(4999억원) 증가한 4조460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새로 취득한 부동산은 702억원에 그쳤지만 업무용에서 비업무용으로 대체된 부동산이 4000억원을 훌쩍 넘었다.

삼성은 삼성물산과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이 지난해 1조2000억원 이상의 부동산을 처분하면서 롯데에 이어 2위로 떨어졌다. 이어 △신세계(3조1901억원) △한화(3조135억원) △GS(2조715억원) △KT(1조6303억원) △농협(1조6302억원) △대림(1조5517억원) △LG(1조4984억원) △교보생명(1조3020억원)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별로는 삼성생명이 3조7128억원의 투자 부동산을 보유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한화생명과 신세계센트럴시티, 교보생명, KT에스테이트 등도 1조원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 부동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두산으로 지난 2017년말 1529억원에서 지난해말에는 5422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3월 두타몰을 흡수합병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지난해 서초빌딩을 매각한 삼성물산으로 무려 6255억원이나 줄었다. 또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도 각각 5325억원과 696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CEO스코어는 "업무용이 아닌 투자용 부동산을 집계한 결과"라면서 "전체적으로는 1년 전(39조9652억원)보다 다소 줄었으나 삼성을 제외하면 1조원 가까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