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모리 시게타카 후지필름 홀딩스 회장의 첫 저서 '후지필름, 혼의 경영' 출간
고모리 시게타카 후지필름 홀딩스 회장의 첫 저서 '후지필름, 혼의 경영'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지필름의 글로벌 혁신 전략과 사진 문화를 지켜나가고자 하는 후지필름의 철학 담겨
고모리 시게타카 후지필름 홀딩스 회장 겸 CEO의 첫 저서인 '`후지필름, 혼의 경영'을 출간했다. (사진=후지필름 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
고모리 시게타카 후지필름 홀딩스 회장 겸 CEO의 첫 저서인 '`후지필름, 혼의 경영'을 출간했다. (사진=후지필름 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주력사업이 붕괴될 때 기업은 어떻게 해야 하나? 후지필름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는 왜 카메라 기업이 아닌 사진 기업을 표방할까?" 고모리 시게타카 후지필름 홀딩스 회장 겸 CEO의 첫 저서 '후지필름, 혼의 경영'에서 답을 찾을 수 있다.

2일 후지필름 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는 후지필름의 도전과 혁신의 역사를 기록한 ‘후지필름, 혼의 경영’ 번역본이 국내에 공식 출간됐다고 발표했다. 

후지필름은 오랜 역사의 글로벌 기업 가운데서도 가장 드라마틱하게 혁신을 통해 주력 사업의 위기를 극복해낸 롤 모델로 손꼽혀 왔기에 고모리 회장의 위기 극복 경영 노하우가 집약된 이번 저서에 대한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고모리 회장은 도쿄대 경제학사로 1963년 후지사진필름에 입사, 2000년 대표이사 사장, 2003년 대표이사 사장 겸 CEO에 취임했으며, 2012년 6월부터 대표이사 회장 겸 CEO를 맡고 있는 인물이다. 

책에서 고모리 회장은 디지털 시대에 접어 든 필름 제조 및 판매 산업의 위기, 그 속에서 시작된 제2 창업, 위기의 기업을 경영하는 리더십, 비즈니스 전쟁에서 이기기 위한 경영 철학, 성장하는 회사의 조건, 글로벌 시대 속에서 기업 그리고 후지필름이 나가가야 할 길 등 총 6가지 하에 위기의 상황과 번영, 성장의 길을 걷는 현재의 후지필름을 어떻게 새로운 방향으로 이끌어왔는지 소개한다.

2000년 까지만 해도 후지필름 매출의 60%, 이익의 3분의 2 이상을 사진 분야가 차지했다. 

하지만 필름 시장의 급감으로 절체절명의 위기가 발생했고, 2004년 고모리 회장은 '비전 75'를 선포하며 새로운 성장 전략 구축, 전사적 수준의 포괄적 구조 개혁, 통합 경영 강화 등 3가지 혁신 전략을 추진해 사실상의 제 2의 창업을 완성했다.

후지필름은 뛰어난 관리 자원, 최고의 기술력, 재무 건전성, 훌륭한 브랜드, 다양한 우수 인력을 바탕으로 생존 전략을 짜 전통적인 사진 회사에서 사진 뿐 아니라 의료 기기, 의약품, 재생 의료, 화장품 등 헬스케어 사업, 디스플레이 재료 등 고기능 사업, 복합기 프린터와 연계한 솔루션 서비스의 문서 사업 등을 전개하는 다변화 기업으로 완벽하게 탈바꿈시키는데 성공했다. 지난해 4월부터 지난 3월 후지필름은 글로벌매출 2조4315억엔, 영업 이익 2098억엔이라는 실적을 달성했다. 

사업 부문 별로는 문서 솔루션 분야 매출액 1조56억엔, 영업이익 964억엔, 헬스케어 & 소재 솔루션 분야 매출 1조390억엔, 영업이익 976억엔, 이미징 솔루션 분야 매출 3869억엔, 영업이익 511억엔을 각각 기록했다.

변화를 성공적으로 예측하고 빠른 시장 변화에 반응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조함으로써 후지필름은 산업과 사회에 영향을 주고 변화를 창조할 수 있는 회사로 나아가고 있다. 

지속적으로 최신 기술과 독점 기술을 통해 최고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힘쓰고, 궁긍적으로 문화, 과학기술, 산업 발전뿐 아니라 사회의 건강, 환경 보호 영역에서의 기여를 지속함으로써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게 후지필름의 철학이다.

책에는 후지필름이 사진 문화를 리딩하는 사진 기업으로서의 정체성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이유도 소개됐다. 

고모리 회장은 "지난 2011동일본 대지진 때 많은 피해자들이 잃어버린 가족 사진을 필사적으로 찾고 쓰나미로 더럽혀진 사진 복원 방법을 알려달라는 요청을 해오는 모습을 보면서 '사진 구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돈은 언제든 또 벌 수가 있고 집도 다시 지을 수가 있다. 하지만 가족을 잃은 분들에게 있어서 추억을 남긴 사진은 두 번 다시 손에 넣을 수 없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존재라는 것을 재확인 했다”며 “사진의 우수한 점을 알리고 사진 문화를 지키는 것을 사명으로 다시 한번 새기게 됐다”라고 책을 통해 밝혔다.

후지필름 한국법인은 현재 APS-C 센서를 탑재한 X 시리즈 미러리스 카메라와 55㎜ 대형 센서의 GFX 미러리스 시스템 양대 축을 중심으로 디지털 카메라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후지필름만의 차별화된 필름 색감을 강점으로 한 '후지컬러'의 매력과 압도적 초고화질로 젊은 세대와 전문가들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세를 잇고 있다.

또한 '후지필름 스튜디오'와 '후지필름 체험존' 등을 전국 각지에서 운영하면서 사진을 사랑하고, 사진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는 고객들이 후지필름의 제품과 '후지컬러'를 체험할 수 있도록 돕고있다. 

선옥인 후지필름 한국법인 마케팅 팀장은 “책 출간을 계기로 후지필름의 위기 극복 히스토리, 혁신을 이어 온 후지필름 주요 사업 이야기와 함께 사진 기업 후지 필름의 철학도 알려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