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현대카드,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테크스타와 업무협약
(사진=현대카드)
스튜디오 블랙 (사진=현대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현대카드는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테크스타(Techstars)와 업무 협약을 맺고 국내 스타트업들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테크스타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육성도 하는 액셀러레이터로, 미국과 유럽 등 주요 도시와 아마존, 바클레이스, 포드 등 글로벌 대기업들과 혁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이번 협업을 통해 '스튜디오 블랙' 입주 기업에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테크스타 소속 전문 컨설턴트가 스튜디오 블랙에 파견·상주하면서 상시 컨설팅을 하고, 전 세계 30만여개의 글로벌 스타트업과 파트너사, 투자자, 멘토들과 연계해 글로벌시장 진출 전략의 수립을 도와준다.

현대카드는 스튜디오 블랙 입주 기업과 사업 연계 가능성이 있는 해외 스타트업들을 연결해주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스튜디오 블랙은 우리나라의 유망한 스타트업들이 사업을 키우고 글로벌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최적의 베이스캠프"라며 "이곳을 국내외 스타트업들이 함께 꿈을 키우고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허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