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올해도 '핑크박스' 만들어 여성청소년 응원
올리브영, 올해도 '핑크박스' 만들어 여성청소년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브영 임직원들은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를 찾아 여성용 위생용품이 담긴 '핑크박스' 1000개를 전달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임직원들은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를 찾아 여성용 위생용품이 담긴 '핑크박스' 1000개를 전달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헬스앤드뷰티(H&B) 전문점 올리브영의 임직원들이 올해도 여성 청소년들의 건강과 아름다움을 응원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에 따르면, 올리브영 임직원들은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를 찾아 여성용 위생용품이 담긴 '핑크박스' 1000개를 건넸다. 

핑크박스는 올리브영의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이다. 올리브영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면 생리대와 여성용품으로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을 돕는 것이다. 올리브영에선 이른바 '깔창생리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2016년부터 핑크박스 캠페인을 통해 현재까지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3600명을 지원했다.
 
올해 처음 만든 핑크박스 1000개로, 지난해 말보다 200개가 많다. 핑크박스 안에는 전국 매장과 본사 임직원들이 만든 면 생리대와 일회용 위생용품이 담겼다. 올리브영 쪽은 "핑크박스 캠페인의 규모를 확대해 올해는 2000명의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여성 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