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평생소득TIF' 설정액 1000억 돌파
미래에셋운용, '평생소득TIF' 설정액 1000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컴수익을 통해 안정적인 연금 솔루션을 제공하는 '미래에셋평생소득TIF'(Target Income Fund)가 설정액 1000억원을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인컴 중심의 전략배분을 통한 안정적인 수익을 바탕으로 6월 한 달에만 291억원이 증가했다.

미래에셋평생소득TIF는 은퇴시점을 타깃으로 하는 TDF와 달리 현금흐름에 중점을 둔 인컴 전략을 통해 운용된다. 시장 국면에 따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대표펀드에 전략배분을 통해 투자한다. 

투자유형은 △정기예금에 알파를 덩해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기본수익전략 △다양한 인컴자산에 투자하는 멀티인컴전략 △금융시장 변동에도 헤지 포지션을 통해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시장중립전략 △성장을 통해 가격상승이 기대되는 자산에 투자해 자본차익을 추구하는 자본수익전략 등으로 구분한다.

특히 국내 최초로 부동산 및 인프라 자산에 투자해 임대수익을 포함시키는 등 꾸준한 인컴수익을 확보함과 동시에 높은 자산배분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날 제로인에 따르면 미래에셋평생소득TIF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8.79%다. 지난 2017년 3월 설정이후 수익률은 12.36%다. 펀드의 운용보수와 판매보수의 각 15%를 기금으로 적립해 향후 투자자를 위한 은퇴교육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상품가입은 경남은행, 부산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IBK기업은행, KDB산업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유안타증권,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한국포스증권, 현대차증권, DB금융투자, NH투자증권, 미래에셋생명에서 가능하다.

류경식 미래에셋자산운용 연금마케팅부문 부문장은 "미래에셋은 일찍이 노후 준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적으로 연금시장에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우량자산에 분산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바탕으로 은퇴자산의 적립에서 인출까지 모두 관리할 수 있는 종합적인 연금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